함양산삼축제

D-DAY

  • 함양산삼축제
  • 함양산삼축제
  • 함양산삼축제
  • 함양산삼축제

제15회 함양산삼축제를 통해 건강한 축제를 경험해보세요.

HOME > 커뮤니티 > 축제소식

커뮤니티

축제소식
HOME > 커뮤니티 > 축제소식
함양산삼축제&물레방아골축제, 성료
작성자
최고관리자
등록일
2018.10.17 14:17
조회수
32

함양산삼축제

함양산삼축제장 전경.(사진제공=함양군)


국내 최대의 건강 휴양문화 축제인 함양산삼축제가 해를 거듭할수록 품격과 열기를 더해가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축제인 불로장생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 가능성을 확인했다.

경남 함양군은 지난 7~16일까지 열흘간 천년 숲 함양상림공원 일원에서 막을 올린 전국 최대 전국 유일의 불로장생 축제인 함양산삼축제&물레방아골축제가 국내외에서 찾은 27만 명의 관광객들이 건강 힐링의 기운을 가득 담으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17일 밝혔다.

또한, 축제장 내 판매 업체에 따르면 산삼과 농특산물 등 현장 판매고만 17억 원을 올리는 등 역대 축제 최고의 성과를 거두며 글로벌 축제인 불로장생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굿모닝 지리산, 심마니 마을로의 시간여행’을 주제로 지난 열흘간 열린 이번 축제는 ▲밤소풍 ▲심마니 저잣거리 ▲맛있는 상상 ▲힐링숲 ▲2020엑스포 등 5개 코스에서 함양에서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꾸며져 한바탕 불로장생 잔치를 벌였다.

2020엑스포의 무대가 될 산삼주제관은 전설의 불로초로 알려진 산삼의 역사와 심마니의 풍습 등 산삼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꾸몄으며, 명품 함양산삼과 세계 항노화 시장에 대해 알아보는 항노화 산업관, 심마니의 여정길을 영상으로 구현한 영상관, 불로장생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국제행사 승인 및 개최를 홍보하는 엑스포 홍보관 등이 관광객들에게 명품 함양 산양삼을 알렸다.

산삼판매장에는 시중가보다 싼 가격에 전설의 영약인 산삼을 구매하기 위한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아 역대 최고 판매고인 5억4000만 원의 판매 실적을 올렸다. 또한 보다 싼 가격에 산삼을 얻는 행운을 가져다주는 산삼경매도 진행돼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축제의 백미는 역시 대표 프로그램인 ‘황금산삼을 찾아라’로 실제 깊은 산삼밭을 재현해 행운의 황금 산삼의 찾는 즐거움을 누렸다. 올해부터 유료로 하루 2~3회 회당 100명 선착순으로 진행됐지만, 산삼축제의 특별한 행운 순금과 함께 참가자 모두에게 상품권이 주어지며 역대 최고의 인기를 끌었다. 또 해발 700m 깊은 산삼밭에 들어가 심마니가 되어 직접 산삼을 캐보기도 하는 등 자연속의 힐링을 즐겼다.

불로장생 함양산삼축제는 야간에도 풍성한 즐길거리들이 마련되어 남녀노소 가족이 함께 즐기는 축제로 발돋움했다. 밤에도 빛나는 천년의 숲 상림공원에서 즐기는 밤소풍, 그리고 관광객 모두가 참여하며 힐링 여행을 떠나는 프린지 무대는 낮과 밤 모두 흥겨운 무대가 이어지며 축제장을 더욱 뜨겁게 했다.

옛 추억이 가득한 저잣거리 프로그램도 인기 만점이었다. 전통 초가지붕을 엮어 만든 저잣거리에서는 관광객들과 함께 즐기는 난장 퍼포먼스와 심봤다 소리지르기대회, 전통공예체험, 심마니 상상놀이터 등이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했다.

특히, 불로장생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을 기념해 군민과 관광객들이 한데 어우러진 특별 이벤트 ‘산막 페스티벌’을 비롯해 함양으로 불로초를 찾아 왔던 서복의 관광상품화를 위한 한중일 서복국제학술 심포지엄, 국제교역전(B2B), 산양삼의 글로벌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산양삼 학술 심포지엄 등 2020엑스포를 앞두고 세계적인 축제로 거듭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성황리에 개최됐다.

다만, 관광객 안전을 위해 행사장내 차 없는 거리를 운영하다보니 도로를 우회해 진입하는 불편과 시내 주차 차량에 따른 교통 혼잡의 불편이 있었고 강우에 대한 충분한 대비가 미숙한 점은 보완해야 할 과제로 남았다.

서춘수 군수는 “올해 산삼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은 불로장생 힐링 기운을 가득 담아가며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을 남겼을 것”이라며 “내년에는 이번 축제를 냉철하게 분석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더욱 풍성하고 발전된 프로그램을 마련해 불로장생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성공 기반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경남=정도정 기자 sos6831@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