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산삼축제

본문 바로가기

D-day

Language

커뮤니티

축제소식
HOME > 커뮤니티 > 축제소식
붉은 꽃무릇 즐기고… 산삼 한뿌리 잡숴봐~ 함양산삼축제·물레방아골축제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09.11 13:04
조회수
357
붉은 꽃무릇 즐기고… 산삼 한뿌리 잡숴봐~ 함양산삼축제·물레방아골축제

오늘부터 산삼 캐기 등 ‘건강축제’ 예술경연·주민 참여 행사도 열려
‘천년의 숲’ 상림공원 걷기 힐링코스 개평한옥마을 유서 깊은 고택 눈길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9월 07일 20:01     발행일 2017년 09월 08일 금요일     제15면

함양산삼축제서 ‘황금삼을 찾아라’ 이벤트를 즐기고 있는 여행자들
함양산삼축제서 ‘황금삼을 찾아라’ 이벤트를 즐기고 있는 여행자들
9월이면 함양상림(천연기념물 154호)에 붉은 융단이 깔린다. 꽃무릇이 피기 때문이다. 초록이 우거진 숲과 붉은 꽃이 여행자를 유혹한다. 9월 8일부터 17일까지 이곳에서 함양산삼축제와 함양물레방아골축제도 열린다. 이번 주말 푸른 산과 맑은 물이 있는 지리산덕유산 아래 경상남도 함양군의 축제 속으로 풍덩 빠져보면 어떨까.

■ 산을 느끼고 삼을 만나는 ‘건강축제’
지리산과 덕유산 자락에 들어앉은 함양은 예부터 오지로 통했다. 전체 면적 중 산지가 78%를 차지하고, 해발 1000m가 넘는 산이 15군데나 된다. 도시에 비해 공기가 좋을 수밖에 없다. 토양은 몸에 좋은 게르마늄을 품어, 산삼을 비롯한 약초가 자라기 적당하다.

올해로 14회를 맞는 함양산삼축제는 함양의 산삼을 맛보고 즐기는 건강 축제다. 산삼이라고 하면 가격 부담 때문에 엄두도 못 내는 이들이 대부분. 함양산삼축제에 가면 저렴한 산삼부터 고가의 산삼까지 한자리에서 구경하고 맛볼 수 있다. 올해 축제는 ‘산을 느끼고 삼을 만나고 삶을 즐기자’는 주제 아래 산삼골과 산삼숲, 산삼아리랑길, 심마니 저자거리 등 네 가지 테마로 각종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표 프로그램은 ‘황금산삼을 찾아라’와 산삼 캐기 체험이다. 황금산삼을 찾아라는 상림공원 앞에 조성된 황금삼밭에서 진행자의 설명을 들으며 황금산삼을 찾는 프로그램으로, 남녀 노소 누구나 즐겁게 참여할 수 있다. 산삼 캐기 체험은 관광객이 상림공원 건너편 필봉산에 있는 산삼을 직접 채취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산양삼 떡 만들기, 산삼 꿀단지 담기 등 산양삼을 이용한 체험 행사도 마련된다.

함양군은 지역 농ㆍ특산물을 이용한 향토 음식을 개발해 축제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산양삼을 재배하는 모든 농가를 대상으로 산삼왕선발대회를 개최, 전국의 산삼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산삼을 평소보다 저렴하게 구매하는 기회는 덤이다. 부스도 심마니 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초가로 만들었다. 아이들은 신나게 뛰놀며 산삼을 접하고, 어른들은 저잣거리에서 옛 추억에 빠진다.

꽃무릇이 활짝 핀 상림
꽃무릇이 활짝 핀 상림
■ 물레방아의 고장 함양서 즐기는 ‘문화 예술 축제’
함양산삼축제가 건강 축제라면, ‘물레방아골축제’는 문화 예술 축제다. 56년 역사를 자랑하는 함양물레방아골축제는 함양의 옛 지명인 ‘천령’이라는 축제를 진행하다가, 2003년 크고 작은 축제를 통합해 물레방아골축제로 이름을 바꿨다. 

올해는 ‘보고 즐기고 화합하고’라는 주제 아래, 전국지리산트로트가요제를 비롯한 각종 예술 경연과 주민 참여 행사가 열린다. 물레방아는 함양의 중요한 아이콘이다. 함양이 물레방아골이 된 배경에는 조선 후기 실학자 연암 박지원이 있다. 

연암은 청나라에 다녀와 ‘열하일기’를 썼는데, 여기서 물레방아를 소개했다. 이후 1792년경 함양군 안의현감으로 재직할 때 물레방아를 실용화한 것. 물길을 이용한 물레방아는 농업혁명의 시작이었다. 

겉으로는 평화로운 시골 정취를 풍기지만, 안을 들여다보면 연암의 실학 정신이 오롯이 담겼다. 함양에서 물레방아가 자주 보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용추계곡 입구에는 지름 10m, 폭 2m로 거대한 물레방아와 연암 박지원의 동상이 있는 연암물레방아공원이 조성됐다.

■ 국내 최초 인공림 ‘상림공원’ & ‘남계서원’
산삼축제와 물레방아골축제가 열리는 상림공원은 함양을 대표하는 관광지다. ‘천년의 숲’이라는 수식에 걸맞게 남다른 기품이 느껴진다. 상림은 신라 진성여왕 때 함양태수를 지낸 최치원 선생이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조성한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림이다. 

당시에는 10리(4㎞) 숲길이었으나, 중간 부분이 파괴되어 상림과 하림으로 나뉘었다. 현재 1.6㎞ 둑을 따라 낙엽활엽수 120여 종이 자란다. 우거진 숲 속 오솔길을 걷다 보면 마음의 때가 씻기는 듯하다. 사계절 다른 풍광을 보여줘 연인이나 가족과 함께, 때로는 혼자 걸어도 좋은 길이다. 상림에는 함화루와 사운정, 최치원 신도비, 이은리 석불 등 함양의 소중한 유적도 있다.

거대한 물레방아와 연암 박지원의 동상이 자리한 연암 물레방아공원
거대한 물레방아와 연암 박지원의 동상이  자리한 연암 물레방아공원상림공원에서 축제를 즐긴 뒤에는 함양 속으로 한 발자국 더 들어가자. 함양은 ‘좌 안동, 우 함양’이라고 불릴 정도로 선비가 많았다. 선비 문화를 엿보기 위해 먼저 가볼 곳은 함양 남계서원(사적 499호)이다. 홍살문을 지나 풍영루에 오르면, 들판이 시원하게 내려다보인다.

남계서원에서 차로 5분 거리에 개평한옥마을이 있다. 일두 정여창 선생이 태어난 함양일두고택(국가민속문화재 186호), 풍천노씨대종가(경남문화재자료 343호), 함양개평리하동정씨고가(경남문화재자료 361호), 함양오담고택(경남유형문화재 407호) 등 유서 깊은 고택이 여럿이다. 

이중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곳은 일두고택으로, 솟을대문 아래 걸린 편액을 보면 집안에 충신과 효자가 얼마나 많은지 알 수 있다. 일두고택은 경남 지방의 대표적인 건축물이자, 개평한옥마을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이다. 드라마 ‘토지’가 이곳에서 촬영된 후 여행자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제목 없음-4 사본.jpg
▲ 개평마을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이자 경남 지역의 대표적인 건축물인 일두고택
개평마을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이자 경남 지역의 대표적인 건축물인 일두고택